상단여백
HOME 뉴스 소방안전승인 2020.07.28 13:05 | 수정 2020.07.28 15:32
올 상반기 국민 10명 중 1명 119 전화 이용소방청, 119 신고 전년대비 2% 증가한 527만8805건
/ 사진 = 소방청 제공.

올 상반기 우리 국민 10명 중 1명꼴로 119 전화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청(청장 정문호)은 2020년 상반기 119 신고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517만5251건에 비해 2%인 10만3554건 증가한 527만8805건이라고 28일 밝혔다.

이는 하루 평균 2만9004건으로 3초마다 한번씩 신고 전화를 받은 것이며 국내 인구 10명 중 1명 이상이 119에 신고한 비율이었다.

올해 상반기 119 신고의 특징은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한창이던 3월부터 5월까지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감소했다.

신고 현황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현장출동(화재‧구조‧구급‧대민출동 등) 37%(195만2401건), 의료안내와 민원상담 30%(157만7056건), 무응답‧오접속이 33%(174만9348건)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화재‧구조‧구급은 5.9%(9만9334건) 감소한 반면에 생활안전출동 등은 14.2%(4만4867건) 증가했다.

소방청은 화재‧구조‧구급 출동이 감소한 것과 관련해 상반기에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사람들이 외부활동을 자제하고 병원 방문을 꺼려했던 경향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생활안전출동 등이 증가한 이유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급수지원과 벌집제거 요청 등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전국 18개 시‧도별 신고 내역을 보면 경기도가 100만7915건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이 두번째였다.

서울‧인천 등 수도권에서 전국 신고의 약 41.7%를 차지했다.

무응답과 오접속 건수를 제외한 신고 건수의 증가율은 코로나19가 대유행했던 대구와 인구가 증가한 세종이 동일하게 5%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소방청 관계자는 “예년의 경우 8월과 9월에는 태풍과 관련한 119 신고가 증가했다”며 “피해를 막기 위해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민혁 기자  jmin8997@naver.com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20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