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승인 2020.03.26 14:30 | 수정 2020.03.26 14:30
[기획]마스크 제대로 알고 올바르게 착용하자코로나19 감염 예방하려면 보건용 마스크 착용 권장

전세계적으로 기승을 부리는 코로나19 때문에 외출시 마스크 착용은 필수가 됐다. 가벼운 기침에도 사람들의 시선이 느껴지고 혹시 본인이 감염된 것은 아닌지 걱정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지금껏 겪어 보지 못한 신종 바이러스가 퍼지면서 두려움이 커지고 감정이 격해지는 것은 당연하다.

문제는 어떤 마스크를 어떻게 써야 하는지 잘 모르는 것이다. 안전신문은 마스크의 종류와 올바른 착용법에 대해 소개한다.

시중에는 다양한 유형과 용도의 마스크가 유통되고 있다. 보건용 마스크부터 산업용 마스크, 일회용 부직포 마스크, 면마스크까지… 하지만 일반 국민들은 어떤 마스크가 코로나19 예방에 효과적인지 잘 알지 못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코로나19를 막기 위해서는 보건용 마스크 사용을 권장한다. KF는 Korea Filter의 줄임말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마스크의 미세입자 차단 성능을 검증한 뒤 부여하는 인증 마크다. 식약처는 KF80·94·99 마스크 이렇게 3종만 ‘보건용 마스크’로 인정하고 있다.

KF80은 평균 0.6㎛ 크기의 미세입자를 80% 이상 걸러낼 수 있다는 뜻이고 KF94와 KF99는 평균 0.4㎛ 크기의 입자를 각각 94%, 99% 이상 걸러낸다는 의미다. 단 바이러스 감염원까지 걸러내는 마스크는 KF94·99 둘뿐이다.

숫자가 클수록 바이러스 차단율이 높지만 그만큼 산소투과율이 낮아져 어린이나 노약자 그리고 호흡기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은 주의해 사용해야 한다.

식약처는 코로나19 감염 의심자와 접촉 등 감염 위험성이 있는 경우,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는 보건용 마스크 사용을 권고한다.

KF80 이상이 필요한 경우는 ▲의료기관에 방문하는 경우 ▲기침, 콧물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감염과 전파 위험이 높은 직업군 종사자 ▲노인, 어린이, 임산부, 만성질환자 등 건강취약계층, 만성 폐질환, 당뇨, 항암치료 암환자, 면역억제제 복용 중인 환자 등 기저질환자 등이 환기가 잘 안되는 공간에서 2미터 이내에 다른 사람과 접촉하는 경우다.

코로나19 의심자를 돌보는 경우 KF94 이상의 보건용 마스크 착용이 필요하다.

산업용 마스크는 바이러스 등 감염원 차단성능 보장 안돼

보건용 마스크의 대체재로 지목돼 제2품귀현상을 빚고 있는 산업용 마스크는 어떨까? 결론부터 말하면 바이러스 등 ‘감염원 차단 성능’은 보장할 수 없다.

산업용 방진·방독마스크는 산업안전보건인증원의 인증심사를 거쳐 특급·1급·2급으로 분류된다. 특급·1급·2급은 각각 KF99·94·80과 동등한 황사 및 미세먼지 차단 효과가 있다.

보건용 마스크는 ▲분진 포집 효율 ▲안면부 흡기 저항 ▲누설률 ▲머리끈 접합부의 인장강도 등 5단계 인증 절차를 거친다. 산업용 마스크는 여기에 ▲배기밸브 작동 ▲안면부 내부의 이산화탄소 농도 등 10가지 시험항목이 추가된다. 다만 보건용 마스크는 중금속·폼알데하이드 등 불순물 함유량을 측정하는 순도시험이 추가된다는 점이 다르다.

인증 절차만 놓고 보면 산업용 마스크가 보건용 마스크보다 더 까다로운 심사를 거친다. 그러나 바이러스 등 감염원 차단 성능은 보장할 수 없다.

안전보건공단에 따르면 호흡 밸브가 있는 방진마스크는 숨을 내쉴 때 날숨이 필터를 거치지 않고 외부로 배출돼 바이러스가 유출될 가능성이 있다.

애초에 산업용 마스크는 바이러스 감염 방지용이 아니라 제조 현장에 날리는 석면 등 발암성 물질, 쇳가루 등 분진을 막기 위한 안전보호구다. 

얼굴에 밀착해 착용하고 착용 후에는 겉면 만지지 말아야
헤어 드라이기나 전자레인지 건조 및 알코올 소독은 금물

그렇다면 KF 마크가 없는 일회용 부직포 마스크나 면 마스크는 바이러스 차단에 효과가 없을까? 비말(날아 흩어지거나 튀어 오르는 물방울)로 감염되기 쉬운 바이러스의 차단을 목적으로 할 때는 쓰지 않는 것보다 쓰는 것이 효과적이다.

식약처와 질병관리본부에서도 감염 우려가 높지 않거나 보건용 마스크가 없는 상황에서는 기침·재채기 등으로 인한 타인의 침방울이 직접 닿지 않도록 면 마스크(정전기 필터 교체 포함)를 사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어떤 마스크든 얼굴에 제대로 밀착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따라서 얼굴 크기에 맞는 마스크를 선택하고 코 부분을 고정하는 심을 눌러 코에 밀착시켜야 한다. 양손으로 마스크 전체를 감싸고 공기가 새는지 체크하면서 조정하면 된다. 답답하다는 이유로 얼굴보다 큰 크기의 마스크를 사용하거나 심을 고정시키지 않으면 벌어진 틈새로 바이러스가 침투할 수 있다.

착용한 마스크 겉면은 만지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고 벗을 때 역시 겉면에 손이 닿지 않도록 끈을 잡는 것이 좋은데 만약 겉면을 만졌다면 손을 깨끗하게 닦아야 한다.

일회용 마스크는 재사용하면 안된다고 알려져 있지만 현재와 같이 마스크를 구하지 못하는 특수한 상황이라면 재사용이더라도 쓰는 것이 도움이 된다. 다른 사람에게 튀는 침방울의 양을 확연히 줄일 수 있고 다른 사람으로부터 오는 비말이 자신에게 직접적으로 들어오는 것을 차단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오염 우려가 적은 곳에서 일시적으로 사용한 경우 동일인에 한해 재사용이 가능하고 환기가 잘되는 깨끗한 곳에 보관 후 재사용할 것을 권장하며 마스크가 심하게 구겨지거나 파손된 경우, 축축하게 젖거나 육안으로 봤을 때 확실하게 오염이 된 경우 마스크 재사용을 지양한다.

정전기 필터 장착 면마스크를 사용하는 경우 정전기 필터는 찢어질 수 있으므로 장착시 주의하고 최대한 면마스크 크기에 맞는 정전기 필터를 사용해야 한다.

정전기 필터는 수분에 노출되면 기능이 떨어질 수 있어 세탁하면 안되고 면마스크가 젖은 경우 새 정전기 필터로 교체해야 한다. 정전기 필터 성능이 떨어지므로 헤어드라이기를 이용해 건조하거나 전자레인지 또는 알코올 소독도 권장하지 않는다.

정리하자면 코로나19를 예방키 위해서는 KF80 이상의 보건용 마스크 사용을 권장하지만 구할 수 없을 때는 보건용 마스크를 재사용하거나 일회용 부직포 마스크 또는 면마스크라도 사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차단율이 높은 마스크라도 얼굴에 밀착시켜 착용해야 효과가 있다는 것, 마스크를 쓰기 전과 벗은 후에 손을 비누와 물로 씻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한다.

이용주 기자  dydwn7238@naver.com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20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