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설안전승인 2020.01.13 15:46 | 수정 2020.01.13 18:38
공사기간 최대 40% 줄이고 안전성 강화한 거푸집 공법 개발롯데건설·포스코건설 등, D-데크 공법 신기술 취득
더블 리브 골형 강판과 D-데크 공법 설치 모습 / 사진 = 롯데건설 제공.

공사 기간을 획기적으로 줄이고 안전성을 강화한 거푸집 공법이 개발됐다.

롯데건설은 '장경간 거푸집용 데크플레이트 공법'(D-Deck 공법) 기술로 국토교통부로부터 건설 신기술을 취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신기술은 롯데건설·포스코건설·더나은구조엔지니어링·삼우씨엠건축사사무소·엔아이스틸이 공동연구로 개발했다.

이 기술은 거푸집 바닥 시공 시 구조물을 장경간(보와 보 사이 간격이 넓은) 데크플레이트(판)로 시공해 작업 과정을 단순하게 하는 것이다.

임시 받침 기둥 위에 8∼9m의 '더블 리브 골형 강판'(단위 폭 600mm에 두 개의 리브를 가지는 데크플레이트)을 올리는 방식이다.

이 방식은 포스코 차량용 강판(GI-ACE)을 사용해 데크의 형상 제작성을 높이고, 시공 자체도 용접 없이 역삼각형 래티스거더를 리브 사이에 간편하게 설치하는 방식으로 진행해 공사 기간을 단축한다.

이런 시공 방식으로 재래식 거푸집 공법 대비 40%, 기존의 데크 공법 대비 20%의 공사 기간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고 롯데건설은 설명했다.

실제 이 기술은 '길음 롯데캐슬 클라시아', '평택 더샵 센트럴파크' 등 다수의 현장에 적용돼 공사 기간을 크게 단축했다.

또 구조물이 하중을 견디는 능력을 증가시켜 처짐·균열을 줄이고 안전성을 개선했다.

롯데건설은 "시공성과 경제성을 동시에 확보한 기술"이라며 "타워크레인 등의 장비 도움 없이 최소 인력으로 설치가 가능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향후 건설노무자 수급 불균형과 인건비 상승으로 인한 현장 인력 작업 최소화 추세에 맞춰 이 공법의 광범위한 적용 확대가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20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