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안전승인 2019.09.20 14:37 | 수정 2019.09.20 17:49
치매 예방 ‘여성은 비만·고혈압·당뇨, 남성은 저체중관리’남녀별 대뇌피질 두께 감소 위험인자 달라 차별화된 전략 필요
사진 = 질병관리본부 제공.

치매 예방을 위해 여성은 비만·고혈압·당뇨관리, 남성은 저체중관리 등 남녀별 차별화된 전략이 필요하다.

질병관리본부는 20일 치매 임상연구 인프라 구축 학술연구용역 사업을 통해 남녀별로 인지기능 저하에 영향을 주는 심혈관계 위험인자가 다르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학술연구용역을 맡은 삼성서울병원 연구진은 인지기능이 정상인 65세 이상의 남성 774명과 여성 548명 등 총 1322명을 대상으로 MRI 영상의 대뇌피질 두께를 측정하고 심장대사 위험요인과 대뇌피질 두께와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연구 결과 여성은 고혈압이나 당뇨병이 있는 경우 상대적으로 대뇌피질 두께가 얇았고 특히 비만(BMI 27.5kg/m2 이상) 여성이 나이에 따른 대뇌피질 두께 감소 속도가 빨랐다.

반면 남성의 경우 저체중이 대뇌피질 두께 감소와 연관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뇌피질 두께 감소는 인지기능을 저하시키는 잠재적 인자로서 두께가 지나치게 얇아지면 치매 위험이 높아진다.

연구를 주도한 서상원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심혈관계 위험인자가 있는 여성이 같은 조건의 남성보다 대뇌피질 두께가 더 얇아질 수 있고 이는 인지기능 저하와 연관되므로 치매 예방을 위해 위험인자를 조절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치매를 완치할 수 있는 치료제가 없는 현 상황에서 예방 및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연구 결과는 남녀별로 치매 발병 위험인자가 다를 수 있음을 밝혀 치매 예방의 실마리를 제공해준 의미 있는 연구”라고 말했다.

박수민 기자  smpark705@hanmail.net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19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