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안전승인 2019.09.18 10:59 | 수정 2019.09.18 18:07
최근 5년간 총기·도검류 등 사회안전 위해물품 적발수 1만1050건홍일표 의원, 관세청 국정감사 자료 발표··· 적발 수량도 8만6004점

2015년부터 지난달까지 총기·도검류 등 국민안전을 위협하는 사회안전 위해물품 적발수가 1만1050건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홍일표 자유한국당 의원(기획재정위원회)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5년 이후 지난달까지 국내에 몰래 들여오다 세관에 적발된 총기류와 실탄, 도검 등 사회안전 위해물품 적발수가 1만1050건이며 수량은 8만6004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 현황을 보면 2015년 7019점(1926건), 2016년 2만5245점(2044건), 2017년 3만1463점(2519건), 2018년 1만9029점(2583건)으로 조사됐다.

올해는 8개월간 3248점(1978건)의 사회안전 위해물품이 세관에 적발됐다.

2015년부터 지난달까지 적발물품별로 살펴보면 총기류 84정(65건), 실탄류 3557발(142건), 도검류 5974점(3,148건), 기타 7만6389점(7695건)으로 나타났다.

기타에는 모의총포, 납탄(연지탄), 조준경, 전자충격기, 가스분사기, 석궁, 화약류, 공포탄 등이 포함된다.

현행법상 개인이 총기나 실탄과 같은 사회안전 위해물품을 국내로 반입하는 것은 불법이다.

관세청이 제출한 ‘총기류’의 반입경로별‧적출지역별 현황을 살펴보면 지난 5년간 총기류는 주로 특송화물(31점‧21건), 국제우편물(22점‧22건), 여행자휴대품(24점‧19건) 등을 통해 국내로 불법 반입됐다.

적발된 총기의 적출국은 총기소지허용국인 미국이 69%(58점‧45건)로 1위를 차지했다.

한편 홍일표 의원실에서 사회안전 위해물품의 반입경로별‧적출지역별 적발 현황 자료를 요구했으나 관세청에서 총기류를 제외한 ‘실탄류’, ‘도검류’ 등에 대해서는 관련 통계를 관리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홍일표 의원은 “전체 위해물품 적발건수의 42%를 차지하는 실탄류와 도검류도 총기류와 마찬가지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위해를 가할 수 있는 물품”이라고 지적하며 “관세청은 해당 위해물품의 통관 관리를 철저히 해 우범화물‧우범여행자에 대한 사전분석과 선별, 집중검사 등을 통해 사회안전 위해물품의 국내 불법 반입에 대한 단속과 감시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오승준 기자  ohsj@safetynews.co.kr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19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