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기기사승인 2019.07.12 18:14 | 수정 2019.07.12 18:14
‘개고기 반대’ 킴 베이싱어 딸, 볼륨감 넘치는 풍만 몸매 실화? ‘시선 집중’
킴 베이싱어 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할리우드 배우 겸 동물권 운동가 킴 베이싱어가 개 도살 반대 집회에서 개 식용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해 도마 위에 올랐다. 이에 킴 베이싱어 딸 아일랜드 볼드윈의 몸매가 이목을 집중시켰다.

아일랜드 볼드윈은 1993년 킴 베이싱어와 알렉 볼드윈 사이에서 태어났다. 아일랜드 볼드윈은 하얀 피부와 글래머 몸매로 큰 인기를 끌었다. 특히 그는 키 188cm의 장신으로 화제가 됐다. 킴 베이싱어는 1980년 론 스나이더와 결혼했지만 이혼 경력이 있다.

앞서 킴 베이싱어는 초복인 12일 국회의사당 앞에서 진행된 '2019 복날추모행동' 행사에 동물보호단체 등과 함께 참석해 "한국은 매우 아름답고 강한 사람들이 사는 나라지만 먹기 위해 개를 집단사육하는 개농장이 있는 국가이기도 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개는 목소리를 낼 수 없으니 여러분들이 개들을 대신해 소리를 내야 한다. 한국에서 조금 더 영향력을 줄 수 있는 공인분들이 부디 용기를 가지고 조금 더 담대해지길 바란다. 정부를 압박해 달라"고 호소했다.

'2019 복날추모행사'는 동물권단체 동물해방물결과 동물을위한마지막희망(LCA) 등 개도살금지공동행동이 주최한 집회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규탄 및 동물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일명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의 조속한 통과를 요구했다.

지난 1981년 영화 '텍사스여 안녕'을 통해 배우로 데뷔한 킴 베이싱어는 1953년생으로 67세이다. 그는 '007 네버 세이 네버 어게인'(1983), '나인 하프 위크'(1986), '노 머시'(1987), '배트맨'(1990), '결혼하는 남자'(1991), '8마일'(2003), '50가지 그림자: 해방'(2017), '50가지 그림자: 해방'(2018) 등 다수의 영화에 출연했다.

한재원 기자  jaewonh2019@gmail.com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19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