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소방안전승인 2018.09.14 09:50 | 수정 2018.09.14 17:41
가을철 안전산행 ‘등산목 안전지킴이’와 함께서울소방재난본부, ‘가을철 산악사고 인명구조 종합대책’ 마련

가을철 단풍을 즐기는 시민들의 안전한 산행을 위해 소방공무원 및 의용소방대원으로 구성된 ‘등산목 안전지킴이’가 나섰다.

서울소방재난본부(본부장 정문호)는 최근 3년간 북한산 등 시 경계 주요 산에서 발생한 산악사고 통계분석 및 가을철 산악사고 인명구조 종합대책을 14일 발표했다.

특히 시는 가을철 산악사고대비 인명구조종합대책으로 북한산 등 주요 산 및 기타 둘레길 등 22개소에 대해 ‘등산목 안전지킴이’를 운영한다.

안전지킴이는 소방공무원 및 의용소방대원 2~4명으로 구성되는 합동반으로 토·일·공휴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주요 등산로 입구에 간이응급의료소를 설치해 혈압체크·기초약품 제공·CPR실습·산행안전교육 등을 실시하며 산악사고에 대비한다.

이와 함께 산악사고 대응을 위해 북한산·도봉산·관악산에는 산중턱 및 정상부근 등 산악사고 빈발지역에 119산악구조대를 전진배치해 신속한 사고대응체계를 유지하며 긴급구조 및 응급이송을 위해 서울소방항공대와 동시 출동토록 하는 등 비상출동시스템도 가동된다.

본부는 내달말까지를 산악사고 예방을 위한 ‘산악사고 인명구조 안전대책 추진기간’으로 정해 사고에 선제적으로 대비해 나갈 계획이며 북한산 등에 설치된 응급구조함과 긴급구조 위치표지판을 정비하고 11개산에 설치된 응급구조함에는 사고시 사용할 수 있는 압박붕대·부목·연고·식염수 등 응급약품 14종을 비치한다.

한편 최근 3년간 전체 산악사고 출동 4518건 중 1002건(22.2%)이 9·10월에 집중됐으며 북한산 등 주요 10개산을 제외한 기타 동네 주변 작은 산에서 발생한 사고가 1182건(26.2%)을 차지했다.

유형별로는 실족추락이 1492건으로 가장 많았고 조난사고 667건, 개인질환 391건, 자살기도 92건, 암벽등반 77건, 기타(탈진·탈수·중독 등) 순이었다.

산악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기상정보 및 등산경로 사전 확인, 큰 온도차에 대비한 방한복 등 준비, 등산 전 가벼운 준비운동, 개인용 물통 및 비상식량 준비, 보호대·스틱·휴대용 랜턴 등 준비·사용, 올바른 신고방법 등 안전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정문호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일반적으로 북한산이나 도봉산 등 높고 험한 산에서 산악사고가 많이 발생할 것 같지만 집 주변의 높지 않은 산에서 발생하는 사고가 전체 산악사고의 26.2%를 차지하는 만큼 가벼운 마음으로 나서는 산행길에 더 주의해야 한다”며 “혹시 사고를 당했을 경우엔 꼭 위치표지판을 활용해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미래 기자  khj@safetynews.co.kr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18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