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민안전승인 2018.03.13 10:34 | 수정 2018.03.13 17:07
부산시, 안전관리 5대 분야 예방대책 마련자살·교통사고·공사장 안전·화재·감염병 예방에 집중

부산시가 자살, 교통사고, 공사장 안전사고, 화재, 감염병 예방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한다.

부산시는 시민의 사망사고 감축과 안전체감도 향상을 위해 14일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시민안전 5대 분야 예방대책 보고 및 발전토론회를 개최한다.

서병수 부산시장 주재로 열리는 이번 토론회는 최근 제천·밀양의 화재사고와 엘시티 공사장 추락사고 등 잇따른 대형사고 발생에 따라 시민의 안전을 보다 강화하는데 목적이 있으며 지역의 안전과 직결되는 기관·단체와 현장전문가 등 60여명이 참석해 분야별 안전대책에 대한 토론을 펼친다.

시민안전 5대 분야는 시민의 사망사고가 높은 자살, 교통사고, 공사장 안전의 3개 분야와 시민의 불안감과 관심도가 큰 화재, 감염병 2개 분야다.

이는 지난 1월 23일 정부에서 발표한 자살, 교통사고, 산재사고 3대 분야에서 향후 5년간 사망자를 절반수준으로 감축하는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를 한층 확대시킨 개념이라고 부산시는 설명했다.

시민안전 5대 분야 주요 예방대책은 ▲(화재분야) 소방특별조사 실시대상을 현 10%에서 2020년까지 20% 확대 ▲(교통사고 분야) 지속적인 도심제한속도 하향 조정과 어린이·고령자 맞춤형 환경조성 ▲(자살분야) 2020년까지 2016년 대비 36% 사망자 감축 ▲(감염병 분야) 취약계층 결핵검진 강화 ▲(공사장안전 분야) 건설현장 안전사고 제로화를 위한 분야별 예방대책 마련 등이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최근 일련의 사고는 기본과 원칙을 지키지 않은 인재”라며 “안전한 부산을 만들기 위해 기본과 원칙을 지키는 안전캠페인을 대대적으로 전개하고 앞으로 있을 우리 사회 각 분야의 대형이슈들로 인해 시민안전 문제가 뒤로 밀리는 일이 없도록 각 기관과 부서에 철저한 안전관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토론회 종료 후에는 토론회 참여자 모두와 함께 ‘안전한 부산! 원칙과 기본에서’를 주제로 안전다짐 결의대회를 갖는다.

 

박창환 기자  chpark073@empal.com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18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