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안전승인 2020.03.18 10:23 | 수정 2020.03.18 10:23
독일 코로나 19 확진자 한국 넘어서…호텔·행사장 병동 준비사재기 현상 지속에 당국 "식료품 공급 안정적"
사재기로 텅 빈 베를린 한 마트의 파스타면 코너 / 사진 = 연합뉴스.

독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한국을 넘어섰다.

17일 오후 일간 베를린모르겐포스트 등의 코로나19 발병 현황에 따르면 독일의 확진자 수는 8604명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독일의 확진자 수는 전 세계에서 한국(8320명)을 넘어 중국(8만881명)과 이탈리아(2만7980명), 이란(1만6169명), 스페인(1만1409명)에 이어 다섯번째로 많게 됐다.

독일의 확진자 수는 최근 며칠간 하루 1000여명씩 늘어나면서 급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소속된 집권 기독민주당의 차기 유력 당권주자인 프리드리히 메르츠도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독일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걷잡을 수 없자 정부는 지난 15일 프랑스, 오스트리아, 스위스, 룩셈부르크, 덴마크 국경에서 화물 및 통근자를 제외한 이동 차단 조치를 내렸다.

폴란드, 체코와의 국경은 이미 상대국에서 통제에 나섰다.

이어 독일 정부는 16일 생필품점을 제외한 일반 상점과 공공시설의 운영을 금지하고, 모든 종교단체의 활동을 제한하는 초강수를 뒀다.

호텔에 관광객 투숙을 금지해 사실상 국내 관광을 막았고 해외 관광에 대해서도 경고했다.

독일은 해외에서 항공편 중단 조치 등으로 고립된 자국 여행객들을 데려오기 위해 특별기를 운항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독일 정부는 코로나19 환자의 급증으로 행사장과 호텔을 임시 병동으로 개조하는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슈피겔온라인이 전했다.

임시 병동에는 경증 환자들이 수용된다.

현재 독일의 중환자용 병상은 2만8000개로 독일 정부는 이를 두배로 늘릴 계획이다.

베를린 당국은 베를린의 대형 행사장인 메세 베를린에 1000명의 환자를 수용할 수 있는 병원을 만드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유럽에서 가장 먼저 대규모 감염이 일어난 이탈리아에서 병상 부족으로 의료 시스템이 마비되고 치사율이 높은 점을 고려해 병상 확보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독일에서는 지난 11일 세계보건기구(WHO)의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선언 및 메르켈 총리의 기자회견 직후 사재기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

이에 율리아 클뤼크너 농업부 장관은 "식료품 공급이 안정적일 것"이라며 "사재기는 불필요하고 해로운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20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