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안전승인 2020.05.21 16:13 | 수정 2020.05.21 18:04
현대중공업서 하청근로자 숨져··· 올해 4번째 사망 사고

21일 오전 11시 20분께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에서 작업 중이던 하청업체 근로자 A(34)씨가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A씨는 이날 건조 중인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에서 배관 용접 보조 작업을 맡았으며 다른 작업자가 선박 내 배관 안에서 정신을 잃은 A씨를 발견해 신고했다.

울산해양경찰서는 목격자 등을 상대로 A씨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올해 들어 이 회사에서 근로자가 숨진 것은 이번이 네 번째다.

지난달 21일 현대중공업 소속 50대 근로자 1명이 대형 문에 끼여 숨졌고 같은 달 16일에도 이 회사 소속 40대 근로자가 유압 작동문에 사고를 당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사망했다.

앞서 2월 22일에는 작업용 발판 구조물(트러스) 제작을 하던 하청 노동자가 21m 높이에서 추락해 사망한 일도 있다.

사고가 반복되자 고용노동부가 이달 11∼20일 특별근로감독을 벌이기도 했다.

회사도 지난달 23일 하루 자체적으로 모든 생산 활동을 중단하고 안전 대토론회와 안전점검 등을 진행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안전 관리 강화에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하던 중 또 사고가 발생해 말할 수 없이 안타까운 심정이다"며 "관계 기관 조사에 적극 협조해 사고 원인 규명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20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