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안전승인 2020.05.20 16:34 | 수정 2020.05.20 18:09
경찰, ‘여성안전정책자문단’ 운영··· 서지현 검사 등 참여텔레그램 사건 같은 주요 사건 발생시 대응 논의
‘여성안전정책자문단’ 위촉식 / 사진 = 경찰청 제공.

경찰이 미투 운동의 시발점이 된 서지현 검사와 정준영·최종훈 집단 성폭행 사건 재판을 담당한 강성수 부장판사, 안희정 전 도지사 사건 피해자의 변호인을 맡았던 장윤정 변호사를 포함해 13명으로 구성된 자문단을 운영한다.

경찰청은 20일 본청 문화마당에서 ‘여성안전정책자문단’ 위촉식을 열고 자문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자문단은 여성이 안전한 사회를 구현키 위해 경찰청이 추진 중인 정책 전반에 대해 자문한다. 분기별로 한번씩 정기회의를 열어 여성의 목소리를 시기·주제별 주요 여성안전정책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또 관련 법률 제·개정에 자문하고 ‘텔레그램 성착취 사건’ 같은 주요 이슈 발생시 수시로 회의를 열어 시의성 있는 대응방안을 논의한다.

자문위원 명단에는 서지현 검사와 강성수 부장판사, 장윤정 변호사,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장, 박근양 한국여성의전화 공동대표, 허오영숙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대표, 조진경 십대여성인권센터 대표, 서승희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장, 박영원 국회입법조사처 행정안전팀장, 마경희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정책연구실장, 이웅혁 건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추지현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 이영동 법무법인 참진 변호사가 이름을 올렸다.

경찰은 여성단체, 입법지원기관, 학계·법조계 등 각 활동분야에서 평소 여성안전정책과 제도에 관해 식견이 풍부한 전문가들로서 피해자 중심, 여성 눈높이에 맞는 시각으로 자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위촉식에서 민갑룡 청장은 “여성이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무엇보다 공동체의식이 바탕에 깔려있어야 한다”며 “여성·피해자의 관점에서 내실 있는 치안정책을 추진키 위해 각 분야를 대표하는 자문위원들의 세심한 관심과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용주 기자  dydwn7238@naver.com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20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