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안전승인 2020.03.27 11:41 | 수정 2020.03.27 17:53
국토부, 비상제동장치 작동 안하는 볼보 XC60 등 3.9만대 리콜장치 불량, 자동차 안전기준 위반 등
리콜 대상 자동차 / 사진 = 국토부 제공.

국토부가 볼보 등 8개사에서 수입·판매한 32개 차종 3만9760대에 대해 리콜한다.

국토교통부는 ㈜볼보자동차코리아, 한국지엠(주),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혼다코리아(주), 포르쉐코리아(주), 한불모터스(주), 비엠더블유코리아(주)에서 수입·판매한 총 32개 차종 3만9760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한다고 27일 밝혔다.

우선 볼보자동차코리아에서 수입 및 판매(판매이전 포함)한 XC60 등 8개 차종 1만3846대는 비상자동제동장치(AEBS)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전방 장애물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등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AEBS는 주행 중 전방충돌 상황을 감지해 충돌을 완화하거나 회피할 목적으로 자동차가 감속 또는 정지하도록 제동장치를 자동으로 작동시키는 장치다.

한국지엠에서 수입·판매한 BOLT EV 차종 9233대는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실시한 자동차 자기인증적합조사에서 타이어공기압 경고장치가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디스커버리 스포츠 2.0D 등 2개 차종 8642대도 긴급제동신호장치가 안전기준에 부적합했다. 긴급제동신호장치는 급제동시 방향지시등 점멸 등을 통해 후방 차량 운전자에게 경고 신호를 주는 장치다.

또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수입·판매한 Golf 1.6 TDI BMT 등 5개 차종 3337대는 변속기 내 부품인 어큐뮬레이터(오일 압력 생성기) 결함으로 지속 운행시 변속기가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혼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ODYSSEY 2424대는 조립과정에서 3열 좌측 전기소켓(시거잭)의 연결배선이 특정 부품에 눌려 배선 피복이 벗겨지고 이로 인해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었다.

포르쉐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마칸 1276대도 뒷좌석에 과도한 무게가 실릴 경우 연료펌프 커버가 연료펌프 상단부를 눌러 연결 파이프 주입구에 미세한 균열을 발생시키고 이로 인해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한불모터스에서 수입·판매(판매 이전 포함)한 Citroen C3 AIRCROSS 1.5 BlueHDi 등 10개 차종 700대는 흡기필터 케이스와 냉각수 호스와의 간섭으로 호스가 손상되고 이로 인해 엔진이 과열될 수 있다.

마지막으로 비엠더블유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X6 xDrive30d 등 3개 차종 205대는 차량 뒤쪽 스포일러의 고정 결함이 확인됐다. M6 Gran Coupe 97대는 보조 제동 등 고정너트의 결함으로 주행 중 해당 부품이 이탈돼 뒤따라오는 차량의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나타났다.

볼보 XC60 등 8개 차종 1만3846대와 아우디 Golf 1.6 TDI BMT 등 5개 차종 3337대, 포르쉐 마칸 1276대는 오는 30일과 31일부터 각각 수입·판매 회사의 공식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등)를 받을 수 있다.

한불 Citroen C3 AIRCROSS 1.5 BlueHDi 등 10개 차종 700대와 BMW X6 xDrive30d 등 3개 차종 205대, 혼다 ODYSSEY 2424대는 지난 18일과 20일, 25일부터 각각 전국 수입·판매업체 공식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교체 등)를 진행하고 있다.

다음달 3일과 13일부터는 각각 한국지엠과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의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다.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 해당 제작사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과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소유자가 결함 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 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수리 비용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국토부는 자동차의 결함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확보키 위해 자동차의 제작결함정보를 수집·분석하는 자동차 리콜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센터 홈페이지에서 차량번호와 차대번호를 입력하면 상시로 해당 차량의 리콜 대상 여부 및 구체적인 제작결함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이용주 기자  dydwn7238@naver.com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20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