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설안전승인 2020.03.25 15:34 | 수정 2020.03.25 17:12
탐사장비 투입해 도로함몰 원인 조기 파악·보수창원시, 지난해 9월부터 지하 공동탐사 착수
도로 지하를 탐사 중인 장비 / 사진 = 창원시청 제공.

창원시가 도로 이용객들의 안전을 위해 탐사장비로 지하 구조를 파악해 도로함몰 발생 원인을 찾고 보수하는 활동을 펼쳤다.

경남 창원시는 지난해 9월 신월동 시민 생활체육관 앞 교차로에서 발생한 도로함몰 사고 등 최근 전국적으로 도로함몰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해 시민들의 불안감이 고조됨에 따라 함몰 원인을 조기 파악하기 위해 착수했던 지하 공동 탐사를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창원대로 등 주요 간선도로 21개 노선 745㎞에 대해 GPR(Ground Penetrating Radar·지표투과 레이더) 장비를 투입해 이번 탐사를 진행했다.

탐사 결과 발견된 공동에 대해 천공 및 영상 촬영을 시행하고 규격미달 공동은 유동성 채움재를 이용해 복구 완료했다.

일정 규모 이상 공동에 대해는 관할 구청 관계자 등과 협력해 조속히 원인 파악 및 복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도로함몰 사고는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체계적인 선제 대응이 매우 중요하다”며 “도로함몰, 지반침하사고 없는 안전한 도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상엽 기자  milwanl@naver.com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20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