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안전승인 2020.02.11 12:38 | 수정 2020.02.11 12:38
동대문구, 공중선 정비··· 안전사고 예방 및 도시미관 개선6월부터 12월까지 용두동 등 4개 구역 진행
주택가 전신주 정비 후 모습 / 사진 = 동대문구 제공.

동대문구가 주택가 골목길 전봇대에 거미줄처럼 얽히고설켜있는 공중선을 깔끔하게 정비한다.

서울 동대문구는 한국전력, SK, KT 등 8개 전기‧방송통신 사업자들이 전신주에서 상가, 주택 등으로 이어진 복잡한 통신인입선과 전력선, 끊어지거나 늘어진 통신선 정비를 올해 6월부터 연말까지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동대문구는 지난해 12월부터 약 2개월간의 실태조사를 거쳐 공중선 정비 요청이 많았던 지역을 중심으로 올해 정비구역을 선정했다.

이에 따라 지역 내 대표적인 저층주택 밀집지역인 용두동, 휘경동, 청량리종합시장 일대, 장안평 도시재생 사업지 인근 답십리동 등 4개 구역을 집중 정비한다.

동대문구는 정비가 마무리된 지역에 대해서 전파관리소 및 통신사업자가 참여하는 현장점검을 실시하는 등 사후 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공중선 정비가 필요할 경우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가 운영하는 공중케이블 민원콜센터(1588-2498)에 문의하면 된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공중선 정비사업과 전선 지중화 사업 등을 추진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도시미관도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용주 기자  dydwn7238@naver.com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20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