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안전승인 2020.01.14 10:37 | 수정 2020.01.14 18:37
정선명령에도 끝까지··· 뻔뻔한 ‘무허가 조업’ 중국어선 나포혐의 확정시 법률에 따라 3억원 담보금 부과
무허가 조업 모습 / 사진 = 해양수산부 제공.

해양수산부 남해어업관리단은 10·12일 우리 배타적경제수역에서 무허가 조업 중이던 중국 유망어선 2척을 연이어 나포했다고 14일 밝혔다.

남해어업관리단 소속 국가어업지도선 무궁화27호는 10일 제주도 남서방 약 96km(EEZ 내측 약 37km) 해상에서 무허가 조업 중이던 중국 유망어선 A호(236톤·해두 선적)를 적발했으며 정선명령에 불응하고 도주하는 해당 어선을 추격 끝에 검거했다.

또 다른 국가어업지도선 무궁화4호는 12일 제주도 서방 약 120km 해상(EEZ 내측 약 31km)에서 무허가로 잡어 400kg을 포획한 중국 유망어선 B호(99톤·영구 선적)를 검거했다.

이들 중국어선은 모두 제주항으로 압송돼 무허가 조업 경위 등 세부조사를 받고 있으며 우리 배타적경제수역에서 무허가 조업을 한 혐의로 확정이 되면 관련 법률에 따라 담보금 부과(각 3억원) 등 엄중한 처벌을 받게 될 예정이다.

여기동 해양수산부 남해어업관리단장은 “앞으로도 우리 배타적경제수역 내 어족 자원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수민 기자  smpark705@hanmail.net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20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