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설안전승인 2019.09.16 15:23 | 수정 2019.09.16 17:50
광주 클럽 붕괴사고 책임 10명 기소의견 송치

수십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클럽 구조물 붕괴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사고 책임이 있는 업주와 직원 등 10명을 형사처벌 대상으로 삼았다.

광주클럽안전사고수사본부는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업주 A(44)씨 등 10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불법 증·개축을 주도한 전·현직 업주 5명과 클럽 회계담당자 1명, 총지배인 1명 등 클럽 관계자 7명에게 사고 책임을 물었다.

클럽 안전점검을 하지 않고도 마치 점검을 한 것처럼 허위 보고서를 작성해 제출한 점검대행업체 직원 2명과 건물 관리인 1명 등 3명에게도 책임이 있다고 봤다.

다만 수사 초기 불법 증·개축에 관여해 입건된 무자격 건축업자 A(37)씨는 관여 정도 등을 고려해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앞서 7월 27일 오전 2시 39분께 서구 치평동 한 클럽 내부에서 복층 구조물이 무너진 사고로 2명이 숨지고 34명이 다쳤다.

부상자 중에는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참가한 수구 선수 등 외국인 10명이 포함됐다.

경찰은 사고 직후 수사본부를 꾸려 전·현직 업주 5명 등 모두 11명을 입건하고 현직 업주 A씨 등 2명을 구속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19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