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안전승인 2019.09.06 10:46 | 수정 2019.09.06 10:46
환경부, 제13호 태풍 ‘링링’ 피해방지에 총력실시간 태풍상황 감시·비상조치 실시 및 현장점검 등
홍수특보지점(60개소) / 사진 = 환경부 제공.

환경부가 태풍 ‘링링’ 대비 현장대응태세 점검 등 태풍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 대응체계를 추진한다.

환경부는 제13호 태풍 ‘링링’이 북상함에 따라 실시간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환경부 본부를 비롯해 한강·낙동강·금강·영상강 등 4개 홍수통제소 상황실을 중심으로 24시간 비상 대응체계를 가동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우선 20개 다목적댐에서 54.4억 톤의 홍수조절용량을 확보하고 강우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댐의 저수량을 조절하고 있다.

6월 21일부터 9월 20일까지 홍수기에는 발전댐의 수위를 기존보다 낮게 유지해 홍수조절용량을 추가로 확보하고 필요시 홍수통제소,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수력원자력 등 관계기관과 합동 비상근무로 다목적댐과 발전댐간 긴밀한 연계 운영을 추진 중이다.

또 댐의 홍수조절과 함께 전국하천 60개 주요지점에 대해 하천의 수위관측 결과 등을 토대로 수위변동을 분석해 위험 예측시 관계기관 및 주민에게 홍수특보를 발령해 피해를 방지하고 있다.

아울러 홍수특보 단계 도달 전 관계기관과 주민에게 고수부지‧하천변 도로 등 취약지점의 침수위험 정보를 행정안전부의 긴급재난 문자와 홍수알리미 앱 등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이와 함께 북한지역에 비가 많이 내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임진강 등 접경지역에 위치한 남‧북 공유하천의 홍수대응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국방부, 연천군 등 관계기관과 정보공유 및 상황전파 체계를 구축하고 상시 감시체계도 운영하는 등 철저한 안전관리를 하고 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6일 한강홍수통제소를 방문해 환경부 본부, 4개 홍수통제소 및 한국수자원공사의 태풍 ‘링링’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홍수 및 환경시설과 관련한 인명피해 전무, 재산피해 최소화를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해줄 것”을 지시했다.

박수민 기자  smpark705@hanmail.net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19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