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민안전승인 2019.08.16 10:57 | 수정 2019.08.16 17:47
8월 벌 쏘임 환자 최대··· 여름철 벌 쏘임 주의행안부, 모자·밝은 계열 긴 옷 착용하고 자극 행동 금물
우리나라 전역에 분포하는 장수말벌 / 사진= 행안부 제공.

9월까지는 벌의 활동이 왕성한 만큼 벌 쏘임 사고가 발생치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행정안전부는 15일 소방청 통계를 인용해 최근 5년(2014~2018년)간 벌집 제거 건수는 총 73만172건으로 연평균 14만6034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벌집제거 건수는 총 14만7003건으로 월별 벌집 제거 건수를 보면 8월이 5만3978건(36.7%)으로 가장 많았으며 9월에도 3만152건(20.5%)이 발생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 5년간 벌 쏘임 사고로 병원을 찾은 환자수는 총 7만72명이었다.

시기별로 살펴보면 여름철(7~9월) 발생한 환자가 5만2183명으로 전체 환자수의 74.5%를 차지했으며 그 중 8월이 1만9286명으로 가장 많았다.

8~9월은 벌의 산란기인 만큼 벌의 개체수가 많아질뿐 아니라 사람의 작은 행동에도 벌이 민감하게 반응해 곧장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특히 이 시기에는 추석을 앞두고 벌초를 하러 가는 사람이 많은데 벌집을 건드리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벌이 가까이 다가오면 차분하게 대피해야 하며 팔을 휘두르는 등의 큰 몸짓은 벌을 위협해 흥분시킬 수 있으므로 조심한다.

벌은 검은색이나 갈색 등 어두운 색에 강한 공격성을 보이므로 벌이 많은 장소에 갈 때는 흰색이나 밝은 계열의 옷을 입는 것이 사고예방에 도움이 된다.

만약 벌에 쏘이면 쏘인 부위를 깨끗한 물로 씻어주고 얼음주머니 등으로 차갑게 한 후 즉시 병원으로 간다.

꿀벌에 쏘인 경우 신용카드로 쏘인 부위를 살살 긁어서 독침을 제거해야 한다. 침을 제거한 후 비누 등 알칼리성 물질로 상처를 씻어주면 독을 중화할 수 있다.

말벌에 쏘인 경우 레몬, 식초 등 산성 물질을 발라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서철모 행안부 예방안전정책관은 “고령자의 경우 벌에 공격당하면 매우 위험하므로 산에 들어갈 때는 반드시 모자를 착용하고 긴 옷을 입어 사고에 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용주 기자  dydwn7238@naver.com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19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