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기기사승인 2019.07.09 10:53 | 수정 2019.07.09 10:53
거제 살인사건 범인 40대男, 끝내 ‘투신 자살’ 이유는...
KBS 제공

거제도에 거주하는 40대 남성이 전 부인이 근무하는 흉기를 휘둘러 업체 사장을 살해한 후 아파트 옥상에서 경찰과 밤샘 대치하던 도중 투신 자살했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2시17분쯤 거제시 옥포동 한 주상복합아파트 1층에서 박모씨(45)가 이 아파트 상가 입주업체 사장 A씨(57)의 가슴, 목 등을 흉기로 찔렀다.

A씨는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했다. 숨진 A씨는 전 부인이 근무하는 회사 사장인 것으로 확인됐다.

박씨는 범행 이후 아파트 20층 옥상으로 도주했다. 자정을 훨씬 넘겨 경찰과 대치하던 박씨는 결국 15시간 대치 끝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흉기를 지닌 채 옥상에 오른 박씨는 "이혼한 전처와 통화하게 해달라, 전처를 불러 달라"는 요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5월 부인과 이혼한 박씨는 전 부인의 남자관계를 의심해 왔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1층 주변에 공기 안전매트를 설치한 후 위기 협상 요원 6명을 교대로 상주 시켜 대화를 시도했지만 박씨는 끝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대치 상황에서 박씨는 "전처와 통화하게 해달라"고 요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밤새도록 잠을 못 잔 상태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기 직전 대치하던 경찰에 "약속을 못 지켜서 죄송합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약속’이라는 말은 전날부터 자수를 권유하고 설득해온 프로파일러와 대화 과정에서 나온 일단의 심경 변화를 읽게 하는 단어로 일단 추정되지만 정확한 발언 배경은 즉각 확인되지 않았다.

한편 경찰은 박씨의 범행 동기와 투신한 경위 등을 조사중이다.

한재원 기자  jaewonh2019@gmail.com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19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