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안전승인 2019.06.11 14:48 | 수정 2019.06.11 17:32
종로 최고속도 50km로 낮추자 보행자사고 22% 감소한국교통안전공단, ‘안전속도 5030’ 효과 분석 결과 발표

서울 종로의 차량 최고속도를 50km로 제한한 뒤 보행 부상자는 22.7%, 야간 급가속은 71.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은 지난해 서울시 종로(세종대로사거리~흥인지문교차로) 구간에서 추진한 ‘안전속도 5030’ 효과 분석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안전속도 5030’이란 도시부 차량속도를 간선도로는 시속 50㎞, 이면도로는 시속 30㎞로 하향하는 정책으로 서울특별시는 서울지방경찰청과 함께 지난해 6월 27일부터 종로의 자동차 최고속도를 기존 시속 60㎞에서 시속 50㎞로 하향하는 시범사업을 실시했다.

공단은 이 구역의 교통사고 자료와 택시 등에 설치된 디지털운행기록 자료를 활용해 교통안전성 및 효과성을 분석한 결과 시범사업 시행 후 하반기 보행자 교통사고 건수는 19건에서 시행 전 동기간 16건으로 15.8% 감소했으며 보행 부상자수는 22명에서 17명으로 22.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속도하향으로 인한 우려 점으로 꼽히는 교통체계 운영 효율성 부문에서도 교통량이 많은 14시와 18시에 주행속도가 오히려 소폭 증가해 영향이 거의 없거나 오히려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야간시간의 급가속 차량은 시행 전 평균 4.94%에서 1.51%로 71.88% 감소해 안전운행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공단 권병윤 이사장은 “이번 분석을 통해 다시 한번 제한속도 하향의 교통사고 감소 효과가 입증됐다”며 “2021년 4월 17일부터 시행되는 전국 도시부 속도하향에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내 가족과 이웃의 생명을 구하는데 함께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박창환 기자  chpark073@empal.com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19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