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설안전승인 2019.05.13 11:31 | 수정 2019.05.13 17:43
포스코건설·한국전력, 산재 사망자 최다 발생 불명예국토교통부, 2018년도 산업재해 확정기준으로 건설주체 명단·통계 공개
그래픽 = 연합뉴스.

국토부가 산업재해가 확정된 기준으로 공표한 자료에서 사망사고 다발 건설회사 1위는 포스코건설, 발주청 1위는 한국전력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2018년도 산업재해 확정 기준으로 건설공사 중 사망자가 많은 건설회사, 발주청, 지역 등 사망사고 다발 건설주체 명단을 공개했다.

산업재해 확정기준이란 단순 사고발생일 기준이 아니라 산업재해로 확정받은 시점을 기준으로 마련한 통계다.

2016년에 사망했더라도 2018년에 산업재해로 확정받은 경우는 2018년 산재 통계에 포함되기 때문에 2018년도에 산업재해로 확정받은 사망사고 중 2018년도 이전(2015~2017년)에 발생한 사망사고가 32.4%(157/485명)를 차지한다.

이 자료를 토대로 보면 건설회사 중에서는 포스코건설이 10명으로 사망자가 가장 많았으며 현대건설이 7명으로 두번째로 많았다.

GS건설과 반도건설이 4명, 대우·롯데·태영·두산·대방건설 등이 3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발주청 중에서는 한국전력이 12명으로 사망자가 가장 많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가 9명으로 두 번째로 많았다.

한국도로공사는 8명, 한국농어촌공사가 5명으로 그 뒤를 이었으며 경기도 교육청과 대전지방 국토관리청, 그리고 서울시가 각각 4명의 사망자가 있었다.

사망사고 발생 지역 중에서는 경기 화성시가 14명의 사망자로 가장 많았다.

경기 고양시와 용인시, 경남 창원시가 11명으로 두번째로 많았으며 경기 평택시와 경북 포항시, 전북 전주시가 10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한편 지난 해 건설현장 사고사망자는 485명으로 2017년도보다 21명이 줄었다.

재해유형으로는 추락으로 인한 사망자가 290명(59.8%)으로 가장 많았으며 규모별로는 20억원 미만의 소규모 건설현장 사망자가 261(53.8%)명으로 가장 많았다.

또 민간이 발주한 공사의 사망자가 365명(75.3%)으로 공공공사(120명)보다 3배 이상 많았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명단 공개를 계기로 건설사고 저감 노력을 일선 현장까지 신속히 전파하기 위해 오는 20일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건설국장이 참여하는 건설정책 협의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이날 건설정책 협의회에서는 건설사고 뿐만 아니라 6월 19일부터 지자체 등 모든 공공공사에 의무 적용되는 임금직불제 및 불법하도급 단속 등 건설일자리 질을 제고하고 건전한 건설시장 조성을 위한 이슈들도 함께 논의될 예정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사망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이기 위해서는 발주청과 인·허가기관, 그리고 원도급사 등 건설공사 핵심주체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산업재해의 절반 이상이 발생하는 건설현장을 더욱 안전한 일터로 만들기 위해 7월 이후부터는 매월 정기적으로 사망사고 다발주체 명단을 공개하고 개별 주체들이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경영문화를 만들어 가도록 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승준 기자  ohsj@safetynews.co.kr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19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