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민안전승인 2019.03.14 14:30 | 수정 2019.03.14 17:57
낙석사고 58% 봄철에 집중··· 등산사고 주의행안부, 해빙기 안전산행 수칙 공개

봄철에는 얼었던 땅이 녹으면서 낙석 등 해빙기 안전사고가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14일 따뜻한 봄 날씨에 산을 찾는 인파가 증가하면서 산행안전에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국립공원공단 통계에 따르면 2017년 총 탐방객수는 3200만명으로 최근 5년(2013~2017년)간 연평균 3129만명에 달한다.

이와 함께 최근 5년(2014~2018년)간 발생한 낙석사고는 총 33건으로 특히 봄철(3~5월)인 해빙기에 전체 사고의 58%(19건)가 집중됐다.

이에 따라 공단은 설악산 등 주요 등산로 6곳에 낙석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 한편 우회탐방로 개설과 낙석방지책 설치 등 낙석사고 방지대책을 펼치고 있다.

계절별 낙석사고 비율 [국립공원공단 제공].

한편 봄철(3~5월) 사상자수는 2017년 기준 1292명(사망 25·부상 1236·실종 31)으로 가을철(9~11월) 외 가장 많은 사상자가 발생하고 있다.

해빙기 산행시에는 정해진 등산로를 준수하고 낙석이 발생할 수 있는 협곡 등은 피해야 하며 저지대와 고지대의 기온차가 크고 정상 부근에서는 비나 눈이 내릴 수 있기 때문에 날씨정보를 미리 확인해야 한다.

낮과 밤의 일교차가 크기 때문에 여벌의 옷과 장갑 등 보온용품을 준비하고 낙엽 아래에는 얼음이 있을 수 있으므로 밟지 않도록 주의한다.

서철모 예방안전정책관은 “봄철 산을 찾는 경우 반드시 정해진 등산로를 이용하고 그늘진 곳 등 땅이 얼어있는 지점에서는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조심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미래 기자  khj95160@naver.com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19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