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소방안전승인 2019.02.11 11:10 | 수정 2019.02.11 16:56
지난해 119구조활동 1위 ‘벌집 제거’··· 21.7%소방청, 83만7628회 출동해 10만4335명 구조

지난해 119구조활동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7년에 이어 벌집 제거 활동이 21.7%로 가장 많은 구조건수를 기록했다.

소방청은 지난해 119구조대가 83만7628회 현장에 출동해 10만4335명을 구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2017년 대비 출동건수는 4%(3만2434건), 구조활동은 1.2%(8041건) 증가한 것으로 실제 활동하지 않은 17만4102건은 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하기 전에 경미한 사고로 자체 처리돼 종료된 사고 등이다.

사고유형별로는 벌집 제거가 21.7%(14만4288건)로 가장 많았고 화재 현장구조 14.4%(9만5718), 동물포획 11.6%(7만7113건), 교통사고 9.8%(6만5233건) 순이다.

지역별로는 관할인구 및 유동인구가 많은 서울‧경기도가 43.4%(28만8284건)로 구조수요가 많았고 세종시가 가장 적은 0.9%(5878건)였다.

전년도와 비교해 제주 등 12개 시·도(제주 18.3%, 대전 15.1%, 강원 13.6% 등)는 증가한 반면 부산 등 6개 시·도(부산 4.8%, 창원 4.1%, 서울 3.4% 등)는 감소했다.

구조인원은 승강기 사고 28.3%(2만9506명), 교통사고 18.9%(1만9807명), 잠금장치 개방 16.3%(1만7015명), 산악사고 6.3%(6559명) 순이다.

장소별로는 공동주택 23.4%(15만5823건), 도로‧철도 17.8%(11만8210건), 단독주택 17.6%(11만6765건) 순으로 주거와 교통 관련 장소에서 많이 발생했다.

계절별로는 봄(3~5월) 19.5%, 여름(6~8월) 35.9%, 가을(9~11월) 24.2%, 겨울(12월~2월) 20.3%로 야외활동이 많은 여름철 및 가을철에 구조활동이 많았으며 요일별로는 토요일이 15.1%(10만153건), 월요일 14.7%(9만7664건), 화요일 14.3%(9만4440건) 순이다.

시간대별로는 출근시간인 08~10시에 14.2%(9만95건)로 가장 많았고 잠자는 시간인 02~06시가 가장 적었다.

연령별로는 51~60세 15.1%(1만5711명), 41~50세 13.7%(1만4252명), 21~30세가 12.7%(1만2727명)로 사회활동이 왕성한 연령대가 높게 나타났으며 성별로는 남성 57.6%(6만58명), 여성 41.9%(4만3690명)으로 남성이 여성보다 높게 나타났다.

소방청 관계자는 “야외활동이 많은 여름과 가을철 주말에 사고 발생률이 높게 나타나는 만큼 안전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드린다”며 “아울러 소방청은 사고유형을 다각적으로 분석해 국민에게 보다 많은 안전정보를 제공하는 등 사고예방홍보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미래 기자  khj@safetynews.co.kr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19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