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민안전승인 2019.01.10 13:40 | 수정 2019.01.10 16:39
변덕스런 겨울 산 ‘아이젠’ 등 안전용품 챙기세요!행안부, 1월 등산 중 실종자 14명··· 월평균 보다 높아

겨울산행은 변덕스러운 날씨와 찬바람, 등산로 결빙 등 곳곳에 위험요소가 산재해 있는 만큼 산행 전 날씨 정보를 파악하고 아이젠 등 안전용품을 챙기는 것이 중요하다.

행정안전부는 10일 겨울 산행시 조난 등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행안부에 따르면 최근 2년(2016~2017년)간 1월에 발생한 등산사고와 인명피해는 각각 평균 470건과 389명으로 사고원인은 넘어지거나 미끄러지는 실족과 추락이 36%(2577건)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길을 잃고 헤매는 등 조난이 19%(1364건)를 차지했다.

또 1월에 발생한 등산 중 실종자는 14명으로 월평균(11.5명)보다 많아 산행시 조난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이에 따라 안전한 산행을 위해서는 국립공원 산행정보 앱 등으로 산행 전 해당 산의 날씨와 등반 소요시간 등을 미리 알아두고 등산로가 폐쇄되거나 위험구간은 없는지 확인한다.

노출된 부위의 체온 손실과 동상 예방을 위해 모자와 장갑, 귀마개 등 겨울 복장을 갖추고 빙판길에 대비해 아이젠도 챙겨야 하며 산행 중 땀과 눈 등으로 옷이 젖으면 마른 옷에 비해 빠르게 체온을 빼앗겨 저체온증에 걸리기 쉬우니 각별히 주의한다.

겨울 등산로에는 눈이 쌓이고 얼어붙어 산행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고 해가 일찍 지기 때문에 16시 전 하산토록 하고 눈 덮인 겨울 산에서는 평소 아는 곳이라도 원근감이 떨어지고 등산로의 구분이 어려워 조난되기 쉬우니 길을 잘못 들었을 때는 왔던 길을 따라 아는 곳까지 되돌아오는 것이 좋다.

서철모 예방안전정책관은 “추운 날씨일수록 산에 오르기 전에는 가벼운 몸 풀기로 근육과 인대를 충분히 풀어 부상을 예방하고 몸에 이상이 나타나면 즉시 하산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김미래 기자  khj@safetynews.co.kr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19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