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민안전승인 2018.10.11 13:36 | 수정 2018.10.11 13:36
“자연재난 사망자 감시체계 실시간시스템으로 전환해야”고용진 의원, 국무조정실 국정감사서 밝혀

자연재난 사망자 감시체계를 실시간시스템으로 전환해 재난에 발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는 의견이 국정감사에서 제기됐다.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0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무조정실 국정감사에서 “올해 최악의 폭염을 겪으며 다시 한번 보건 통계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고조됐다”며 “이제라도 실시간으로 사망자 숫자를 집계하는 통계 시스템을 갖출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고용진 의원에 따르면 현행 폭염으로 인한 사망자 감시체계는 질병예방본부에서 발표하는 ‘온열질환 응급실 표본 감시체계’다.

전국 응급실이 있는 병원을 통해서만 집계하다보니 다음해가 돼서야 공표되는 통계청 온열질환자 통계와는 최소 3배 정도의 차이가 난다.

또 폭염 등 기후변화로 인한 사망원인이 매우 다양해져 온열질환자 통계만으로는 정확한 재난 상황 진단과 실효성 있는 대책을 세우는 데 어려움이 있다.

고 의원은 포르투칼, 이탈리아 등 48~72시간 안에 사망자 데이터를 전송받고 시의 적적한 재난대응에 나서고 있는 사례, 2008년부터 소방방재기관으로부터 정보를 취합해 매주 화요일 폭염환자상황을 밝히고 있는 일본의 사례 등을 예로 들며 “폭염은 더욱 빈번해질 것”이라며 “한파도 이번 재난안전법 개정으로 ‘재난’에 포함됐다”고 말했다.

이어 “더 이상 미루지 말고 자연재난 대응통계가 실시간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대안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오승준 기자  ohsj@safetynews.co.kr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18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