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안전승인 2018.10.10 12:43 | 수정 2018.10.10 17:20
서울시 구청별 흡연단속인원 편차 심해주승용 의원, 중구 1인당 4839명·노원구 6만8441명

서울시 각 구청별 흡연단속인원이 담당해야 할 인구 편차가 심해 이를 개선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주승용 바른미래당 의원은 최근 서울 시민들의 건강을 위해 자치구별 흡연구역 운영 및 흡연단속 환경을 하루빨리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이 공개한 서울시 건강증진과에서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자치구 25개 중 15개 자치구에서만 흡연시설(개방형, 폐쇄형, 완전폐쇄형)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개 자치구에서 흡연단속인원 1명이 담당해야 하는 인구 편차 불균형도 심했다.

서울시 총 인구대비 흡연단속인원은 1인당 평균 2만8078명이며 1인당 담당 인구가 가장 적은 중구의 경우 1인당 4839명인 반면 1인당 담당 인구가 가장 많은 노원구는 1인당 6만8441명으로 중구와 노원구간 편차는 14배 이상이었다.

주 부의장은 “흡연구역은 흡연자와 비흡연자 모두에게 꼭 필요한 장소”라며 “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서울시가 적극적으로 나서 흡연시설 불균형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단속인원 한명이 담당해야 하는 인구가 많아질수록 흡연단속이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며 “하루 빨리 각 자치구별 단속인원 보충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한유나 기자  yunahan@safetynews.co.kr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유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20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