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안전승인 2018.05.15 15:42 | 수정 2018.05.15 15:42
조종석창 깨져 몸 절반 빠져나가…'중국의 설리 기장' 찬사
조종석 창문 깨진채 착륙 중인 쓰촨항공 여객기 = 연합뉴스(중화망 캡쳐).

고도 1만m 상공에서 조종석 유리창이 깨져 부기장의 몸이 반쯤 빠져나간 긴박한 상황에서 비행기를 안전하게 착륙시킨 중국인 기장에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양쯔만보(揚子晩報) 등 중국 매체들은 15일 위급한 상황 속에서 침착한 대응과 조종 기술로 탑승객 128명 전원을 안전하게 내려준 쓰촨(四川)항공 소속의 류촨젠(劉傳健) 기장에게 '중국의 설리 기장' 칭호를 안겨줬다.

설리(체슬리 설렌버거) 기장은 2009년 1월 새떼에 부딪혀 양쪽 엔진이 꺼진 US항공 소속 여객기를 뉴욕 허드슨 강 위에 불시착시켜 탑승자 155명 전원을 생존시킨 '허드슨 강의 기적' 주인공이다.

중국 매체들이 이처럼 찬사를 보낸 이유는 류 기장이 당시 맞닥뜨린 상황이 대형 인명손실을 초래할 수 있을 정도로 크게 위급했던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기 때문이다.

류 기장은 전날 오전 충칭(重慶)을 출발해 라싸(拉薩)로 향하던 에어버스 A319 여객기를 조종하다가 출발 1시간여만에 청두(成都) 상공에서 조종실 부기장석의 우측 유리창이 깨져 떨어져나가는 사고를 마주했다.

사고 당시 비행고도는 3만2천피트(9천750m)였고 기온은 영하 40도였다.

아무런 조짐 없이 갑자기 유리창이 터지듯 깨져나가며 조종실 기온은 영하 20∼30도로 낮아졌고 압력도 급속히 떨어져 고막에 심각한 손상이 가해졌다고 류 기장은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류 기장은 훙싱(紅星)뉴스와 인터뷰에서 이런 고도에서 시속 800∼900㎞로 비행하는 것은 마치 영하의 하얼빈 도로에서 차 창문을 열고 시속 200㎞로 달리는 것과 같다고 비유했다.

그러면서 강제 착륙 자체는 어려운 일이 아니었으나 비행 도중 유리창이 파열돼 떨어져 나가고 유리 조각까지 날려 조종사들에 심각한 상해 위험이 있었던 점이 어려웠다고 말했다.

특히 옆을 바라보니 부기장의 몸이 이미 창밖으로 절반 정도 빠져나가 창에 걸쳐 있는 상황이었다. 류 기장은 "다행히 부기장이 안전벨트를 매고 있었다"고 말했다.

부기장은 이런 위험한 상황에도 얼굴에 찰과상을 입는 수준에 그쳤다. 또 승객 한명이 착륙 과정에서 경상을 입어 치료 중이고 착륙후 진료를 받은 27명에게서는 별다른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

류 기장은 당시 극한의 추위가 몰아치는 가운데 조종석 계기판이 열려 있어 어떤 소리도 들리지 않았으며 자신의 판단과 육안으로 수평계에 의존해 조종해야 했다고 설명했다.

다행히 객실에선 자동으로 산소마스크가 내려와 산소 부족 문제는 크지 않았다. 또 조종실과 객실이 서로 격리돼 있어 조종실 실압과 온도 저하에 승객들에 영향을 미치지도 않았다.

여러 위기 요인에도 사고 발생후 불과 20분만에 기체를 안전하게 하강시키고 공항에 순조롭게 착륙시킬 수 있었던 데에는 이상할 정도로 쾌청했던 날씨도 한몫했다. 류 기장은 하늘에 구름 한점 없어 시야가 매우 좋았다며 비가 내리거나 날씨가 좋지 않았다면 그 결과는 예측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깨져나간 조종실 창문 = 연합뉴스(신랑재경 캡쳐).

연합뉴스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18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