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80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안전신문고 개선사례 115
누구나 평소 안전한 상태를 확인하고 위험한 상태를 알리는 데 관심을 갖고 신고 방법을 알고 있다면 생활 주변의 위험을 발견하고 신고를 ...
안전신문  |  2016-02-29 21:01
라인
안전신문고 개선사례 114
‘가로등 고장!’이라는 제목의 불꺼진 가로등 사진과 위치정보를 남긴 제보가 안전신문고로 접수됐다. 차량안전은 물론 행인들이 안심할 수 ...
안전신문  |  2016-02-26 15:31
라인
안전신문고 개선사례 113
경남 거제시에 거주하는 김모 씨는 노후화된 아스팔트 위 배수구 주변이 파손된 것을 보고 안전신문고로 수리를 요청했다. 발견된 배수구는 ...
안전신문  |  2016-02-25 17:27
라인
안전신문고 개선사례 112
가로수 보호틀이 매우 높아 정상적인 통행에 방해가 된다는 신고에 따라 안전신문고는 서울 종로구로 향했다. 확인 결과 보호틀이 튀어나온 ...
안전신문  |  2016-02-24 16:08
라인
안전신문고 개선사례 111
보행자 도로에 심은 가로수 보호판 주위 보도블록이 통행에 불편을 준다는 제보가 안전신문고로 접수됐다. 해당 부분은 가로수와 보호판을 설...
안전신문  |  2016-02-23 14:25
라인
안전신문고 개선사례 110
횡단보도 바로 옆 맨홀뚜껑이 파손된 채로 방치돼 보행자가 위험하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맨홀뚜껑이 완전히 파손됐는데도 안전장치가 보이지 ...
안전신문  |  2016-02-22 16:46
라인
안전신문고 개선사례 109
건축된 지 오래된 학교 담장이 파손됐다는 신고가 안전신문고를 통해 접수됐다. 학교에 세워진 축대·옹벽 등은 집중적으로 점검해 파손될 여...
안전신문  |  2016-02-19 17:14
라인
안전신문고 개선사례 108
보행자 도로에서 심하게 훼손된 난간이 시민의 신고로 발견됐다. 발견된 난간은 석재가공공장 옆을 지나는 행인들을 보호하기 위해 설치됐으나...
안전신문  |  2016-02-18 16:49
라인
안전신문고 개선사례 107
도로표지판이나 가로등과 같은 시설물은 부실시공이나 외부 충격으로 인해 안전에 영향을 받지 않도록 신속히...
안전신문  |  2016-02-17 18:12
라인
국민안전처-안전신문사 기획, 안전신문고 개선사례 106
.
박창환  |  2016-02-17 18:11
라인
국민안전처-안전신문사 기획, 안전신문고 개선사례 105
.
박창환  |  2016-02-17 18:11
라인
국민안전처-안전신문사 기획, 안전신문고 개선사례 104
.
박창환  |  2016-02-17 18:03
라인
국민안전처-안전신문사 기획, 안전신문고 개선사례 103
안전신문고는 원룸 공사장 옆에서 파손된 맨홀 뚜껑이 발견됐다는 제보를 받고 담당자들과 현장을 찾았다. 파손된 맨홀 뚜껑은 약간의 충격에...
안전신문  |  2016-02-11 15:41
라인
국민안전처-안전신문사 기획, 안전신문고 개선사례 102
파손된 통행로나 계단은 보행자가 아래를 살필 수 없는 상황에서 미처 피하지 못하고 굴러 넘어지는 사고를 일으킬 수 있다. 경사가 심한 ...
안전신문  |  2016-02-05 15:36
라인
국민안전처-안전신문사 기획, 안전신문고 개선사례 101
.
박창환  |  2016-02-04 18:01
라인
국민안전처-안전신문사 기획, 안전신문고 개선사례 100
.
박창환  |  2016-02-03 18:35
라인
국민안전처-안전신문사 기획, 안전신문고 개선사례 99
.
박창환  |  2016-02-02 17:45
라인
국민안전처-안전신문사 기획, 안전신문고 개선사례 98
.
박창환  |  2016-02-01 18:02
라인
국민안전처-안전신문사 기획, 안전신문고 개선사례 97
.
박창환  |  2016-01-29 17:49
라인
국민안전처-안전신문사 기획, 안전신문고 개선사례 96
.
박창환  |  2016-01-28 17:4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19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